LA보건국 “식당, 코로나 주요 감염원 증거 없어도 닫아야”





[앵커멘트]

 

LA카운티 정부가 유독 요식업계에만 강력한 제재를 가하면서

식당 업주들의 반발이 커지고있습니다.

 

이에대해 LA카운티 보건국은

코로나19와 외식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지만,

외출시 마스크 의무착용과 모임 장소를 줄이기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만 반복했습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말 시즌 적게는 수천 달러에서 많게는 수만 달러까지

야외영업을 위해 투자한 LA카운티 지역 식당들의 불만이 극에 달했습니다.  

 

식당 업주들은 마켓과 일부 소매점, 야외 운동장(Gym), 호텔 등이

수용인원을 제한해 계속 오픈하고있는데

자신들에게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반발하고있습니다.

 

그리고 외식이 코로나19 확산의 주범이라는 주장을 입증하는

정확한 데이터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LA카운티에는 천만명 이상의 주민들이 거주하고있고

3만 천여곳의 식당이 위치해있지만,

모든 손님의 개인정보를 수집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사실상 추적 시스템은 엉망일 수 밖에 없습니다.

 

LA카운티 보건국은 사용가능한 데이터만 살펴봤을 때,

코로나19 감염자의 15%가 식당에서 식사한 적이 있었으며

식당이 직장인 경우에는 더 위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식당은 코로나19 방역지침 위반이

가장 많은 비즈니스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LA카운티 보건국이 매일 인스펙션에 나서도

매주 전체 식당의 1% 미만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런데도 무려 19%의 식당들이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았습니다.

 

이에대해 바바라 퍼레어 LA카운티 보건국장은

결국 방역지침 이행이 가장 중요한 사안이지만,

이 때문에 식당 야외영업을 중단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확진자 추적 자체가 힘들고,  

코로나19와 식당간 직접적인 연관성을 찾을 수 없었다고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외출시 얼굴가리개 착용을 의무화했고,

입원율이 급증하고있는 상황에서

주민들이 모일 수 있는 장소를 줄이기위해 내린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