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코로나19 사태속 수개월 내 CA주 퇴거율 2배 증가 전망

김신우 기자 입력 01.22.2021 06:18 PM 조회 14,284
[앵커멘트]

LA포함한 CA주에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으로 렌트비를 지불하지 못한 세입자들의 강제 퇴거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는 연장됐던 퇴거 유예 조치 마감일이 또 다시 다가오는데다 유예 조치만으로는 위기에 처한 주민들을 구제할 수 있기 때문으로 앞으로 수개월 내에 퇴거율이 2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까지 나옵니다.  

김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으로 매일같이 퇴거를 걱정해야하는 주민들은 또 다시 위기에 처했습니다.

LA를 포함한 CA 주가 퇴거 유예 조치를 시행중이지만 종료일이 다가오는데다 유예 조치만으로는 주민들이 실질적인 구제를 받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경제 생존 연합 (Coalition for Economic Survival)의 래리 그로스(Larry Gross) 디렉터가 최근 UCLA 연구 결과를 인용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LA 카운티 주민 가운데   퇴거 위기에 처해있는 주민이 36만 5천명에 달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일자리, 소득 감소로 임대료를 지불하지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LA를 포함한 CA주 전체에서 앞으로 수개월 동안 퇴거율이 2 배나 뛸 것이라고 사태의 심각성을 짚고있습니다.

LA 카운티는 지난 5일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카운티 내 퇴거 유예 기간을 2월 28일로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해당안 발의를 주도한 쉴라 쿠엘 LA 키운티 수퍼바이저는 주민들이 코로나19로 인해 퇴거 위협을 받거나 거주지를 잃어 거리로 내몰려서는 안된다며 정부 차원에서 적극 보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래르 그로스 디렉터는 세입자의 퇴출 유예 기간 보장도 좋지만 이미 쌓일데로 쌓인 렌트비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우려했습니다.  

또 새로운 행정부가 들어섰음에도 연방정부는 ‘퇴거’라는 눈앞의 문제에만 집중할 뿐 주민들은 여전히 거주지에 대한 공포감에 휩싸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민들은 거주 권리를 지키기 위해 빚까지 내면서 렌트비를 마련해 왔기 때문에 임대료 등으로 생긴 부채를 해결할 방안을 찾아야한다고 짚음과 동시에 이는 각 지역이 아닌 연방 정부 차원에서만 나설 수 있는 문제라고 짚었습니다.

주거 권리 옹호 전문가들은 이러한 혼란 속에서 주민들이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정부가 연방 기금으로 주민들이 진 빚을 면책해 주는 방법이라고 전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신우입니다.